2011 이글루스 TOP 100

whos.amung.us 통계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327

통계 위젯 (화이트)

96355
1841
887517

세계통계

구글애드센스(사이드바)



구글애드센스


이런 글을 써도 되는 건지 모르겠습니다만. Notice


  아는 분은 다들 알고 계셨겠지만 어느샌가 (재)입대일이 4일밖에 남지 않았군요. 네. 2013년 9월 3일 입대합니다. 원래라면 아무한테도 말하지 않고(심지어 친아버지한테도 연락하지 않았으니까요) 다녀오려 했습니다만, 이야기를 써 둘 게 있어서 결국 완전 비공개를 하지는 못했네요. 





  원래라면 2013년 9월 3일은 제가 공군 상병에서 병장으로 진급해서 군생활을 마무리하기 시작해야하는 날짜입니다. 정확하게 1년 6개월이 밀렸군요. 게다가 여러모로 문제가 되는 상황에 봉착해서 공군 재입대는 꿈도 못 꾸게 되었고, 결국 육군으로 부랴부랴 입대하게 되었습니다. 오늘 각종 뒷정리를 마무리했는데, 1년 반 전과는 너무 많은 게 달라져 있습니다.

  친아버지께서 오늘 연락이 와서 얘기는 했습니다만.... 아버지도 "너 언제 가냐?"라고 했을 때 "화요일요"라고 답해서 아버지가 적잖이 충격을 받으신 상태입니다. 전 아버지를 예전부터 싫어했습니다. 언제부터인지는 말 못하겠고요. 지금은 아버지께서 '또다시' 사업에 실패하셔서 다른 곳으로 가신 상태입니다. 7년간 떨어져 산 뒤에 다시 이산가족이죠. 사실 오늘은 2012년 다시 아버지와 이산가족이 된 지 1년에서 한 달 모자라는 날짜이기도 합니다. 오늘 전화를 끊을 때 전화기 너머로 "이제 아버지와 평생 볼 일이 없을 거다"라고까지 한 상태라 더 충격을 받으셨는지도 모르겠습니다. 

  2012년 3월 5일부터 2013년 8월 30일 오늘까지 사실 어떻게 살아왔는지도 모르겠습니다. 2012년 입대 전에는 뭐랄까, 약간 들뜬 느낌같은 것도 살짝은 있었지만, 재입대를 앞둔 지금은 식사도 못할 정도로(저 사실 엄청난 식탐이라...) 목이 메이기만 하네요. 2012년 2학기를 학교에 복학해야 했고, 2013년 1학기를 휴학으로 제껴버렸기때문에, 입대를 해서 2015년 6월에 전역을 해도 2015년 2학기에는 복학이 불가능합니다. 그래서 뭘 해도 2016년 복학을 해야하고, 이래서는 빨라야 2019년(28세)이 되어서야 사회생활을 할 수 있겠죠. 한학기라도 더 휴학할 일이 생기면 2020년(29세)에나 사회생활을 시작할 거고요. 벌써 남들보다 5년 가까이 늦게 되는 셈입니다. 그만큼 시간이 많이 허비되었어요. 아무것도 한 것이 없는 채로.. 원래는 2013년 1학기 기간 내로 군대에 갈 수 있을 줄 알았지만, 한번 꼬인 인생 계속 꼬이더라고요. 그러면서 성격은 점점 파탄자에 가까워져가고...



   하지만 이 꼬인 인생인 1년 6개월 간은 여러가지로 제 인생을 되돌아볼 수 있는 기간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그 동안 너무 많은 사람들한테 폐를 끼쳐 가며 살았습니다. 현실에서도, 인터넷에서도. 원래 아주 활달한 성격이었는데, 이 활달한 성격이 다른 사람들이 보기에 '나댄다'는 표현이 맞아들었겠죠. 지금도 여전히 나대는(...) 성격입니다만, 점점 성격이 파탄나 가는 과정에서 예전에 비해서는 많이 꺾이는 것 같습니다. 단단한 나무는 쓰러지지 않지만 꺾여버린다고 하는데, 바로 제 성격이 단단한 나무 같았던 것 같네요. 


  여러가지로 정리하다가 제 인생을 한번 되돌아볼 기회가 있었습니다. 꽤나 최근에 있었던 일이네요. 어느 순간 제 인생이 너무 한심해 보였습니다. 몇년 전 부산에서 일산으로 전학온 지 얼마 안 되었을 때 학교 선생님이 저한테 "장래희망이 뭐냐?"라고 물었을 때 '화폐도안이 되겠습니다'라고 (95%쯤 진심으로) 말해가지고 저는 진지했는데 반 전체가 30분간 웃음바다(...)가 된 적이 있었어요. 그런데 어느날 갑자기 이 때의 장래희망 생각이 나더라고요. 그러면서 현실을 되돌아보니, 망상하는 건 많지만 현실은 그냥 잉여인간으로, 현재 고3인 동생한테도 한심한 놈 취급이었으니까요. 이래선 안 되겠다 싶었습니다. 
 

  그래서 한 가지 결심한 게 있습니다. 군 (재)입대를 계기로 그 이전의 인생을 단절해버리자. 사실 좀 무서운 생각입니다만, 왠지 이렇게 해야할 것만 같은 느낌이 들었어요. 이미 소위 덕질이야 김전일 시리즈 + 신카이 마코토 작품 외에는 이제 끊은 지 년도 수를 세는 지경에 이른 상태였고(그래서 어지간한 오덕 작품은 이해 못합니다. 엔하위키 찾아보고 나서야 아... 하는 정도?), 인터넷 커뮤니티(그래봐야 루리웹 + 이글루스)도 이제는 완전히 정리하려고 해요게임도 심시티 나오고 한달 바짝 번인 땡겨버린 이후로는 아예 안 했군요. 스팀에 나온 게임들 질러서 했던 건 작년 얘기였고. 

  흔히 말하는 리얼충(Real蟲 リア充)이 되도록 노력(?)을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이미 여러 지인들한테 이런 의사표시를 해 뒀고, 이제 여기서도 올리게 되네요. 철덕질까지 접어버리면 그건 부려먹힐 대로 부려먹히고 나서 송지환한테 통수맞고 철덕질 + 바트로동당 활동을 그만둔 권용휘인가 


  앞서의 잡설은 거두고, 이제 요점만 정리하죠.

  1. 주말을 기해서 이 블로그에는 이 글을 제외한 모든 글을 날려버릴겁니다.
  2. 다시는 이글루스 활동을 하지 않겠습니다. 그러니까 저를 링크 거신 분들은 되도록이면 지워주셨으면 하네요. 
  3. 저를 실제 생활에서 아시는 분도 있고 모르시는 분(더 많겠죠)도 있습니다만, 블로그 이웃분들께 죄송합니다. 그리고 고맙습니다

  속칭 리얼충이 되려면 인터넷 생활 자체를 완전히 절단해야 가능할 것 같습니다. 제가 한번 빠지면 도저히 못 빠져나오는 인간이거든요. 트위터도 그래서 6번째인가 탈퇴를 할 정도였고... 

  솔직히 이런 '탈덕'이라 불리고 '현실게이트'를 타는 행위를 제가 잘 할 수 있을 지 자신은 없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계속 이런 잉여인간으로 남겠다면 그것만큼 더 바보같은 짓은 없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계속 저한테 주어진 문제를 언제까지고 회피할 수는 없으니까요. 이제 와서는 이런 잉여 히키코모리 생활을 계속할 수도 없고, 더 많이 세상에 대해서 알고 싶습니다. 그러기 위해 어쩌면 정해진 길일지도 모르겠네요.

  하여튼 그렇습니다. 이제 이글루스를 접는다고 생각하니 참 여러모로 아쉽고 고맙고 이런 만감이 교차하네요. 다시한번, 제 블로그 방문자분들, 이웃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아까 재생되었던 또는 재생되고 있을) 음악의 마지막 가사처럼..

"힘껏 웃으며 안녕"

  추신 : 이 글에 달린 댓글은 제가 군 입대를 하기 전까지는 계속 답글을 달아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추신 : 언어의 정원은 극장에서 4번인가 5번인가 봤습니다. 감정이입이 너무 잘 되어서... 사실 저도 '걷는 연습'이 필요했던 것 같네요. 

공유하기 버튼

 
 

전국 KTX 정차역별 철도 이용객 현황(2013) Railway

2013년 KTX 정차역별 승하차 인원 현황 
출처 : 2013년 철도통계연보
승차하차승차+하차
역 목록KTX새마을호무궁화호승차합계KTX새마을호무궁화호하차합계승하차 총합
행신역357,863--357,863318,803--318,803676,666
서울역13,633,289502,4253,315,44717,451,16113,886,953427,1133,301,70017,615,76635,066,927
용산역2,480,005413,0571,463,7514,356,8132,557,085377,0281,528,9264,463,0398,819,852
영등포역73,819859,9974,435,1185,368,93462,217777,9314,447,6395,287,78710,656,721
광명역3,580,746--3,580,7463,663,286--3,663,2867,244,032
수원역588,7861,089,8504,938,7256,617,361607,0281,074,5884,948,5506,630,16613,247,527
천안아산역2,839,635--2,839,6352,884,403--2,884,4035,724,038
오송역1,072,0402,08188,7541,162,8751,016,3211,145105,0131,122,4792,285,354
대전역5,165,504501,9252,909,5108,576,9395,054,210479,1672,945,4168,478,79317,055,732
김천(구미)역470,851--470,851467,826--467,826938,677
동대구역6,501,728323,8082,751,3609,576,8966,377,434313,3352,709,0129,399,78118,976,677
경산역46,02733,0431,074,4531,153,52336,54327,7681,055,7281,120,0392,273,562
신경주역1,112,006--1,112,0061,117,540--1,117,5402,229,546
밀양역322,01592,5741,091,6571,506,246320,87581,6721,142,9111,545,4583,051,704
구포역759,372125,4711,136,9482,021,791777,765111,3701,133,5862,022,7214,044,512
울산역2,475,008--2,475,0082,511,547--2,511,5474,986,555
부산역7,265,094200,8561,790,9199,256,8697,178,748204,6311,767,3489,150,72718,407,596
진영역51,2468,080114,762174,08841,7297,536123,973173,238347,326
창원중앙역495,40711,565330,479837,451484,66630,670310,155825,4911,662,942
창원역187,7207,654173,090368,464168,87910,492187,706367,077735,541
마산역350,28010,777218,353579,410329,91714,813219,226563,9561,143,366
함안역7,8861,10027,89236,8786,4311,40329,09236,92673,804
진주역77,6256,238145,170229,03377,8406,858153,912238,610467,643
서대전역893,253184,1091,371,3892,448,751899,716191,9691,353,9922,445,6774,894,428
논산역63,11764,178592,099719,39465,556104,273591,195761,0241,480,418
익산역681,321205,8141,052,5201,939,655654,869214,7731,062,0971,931,7393,871,394
김제역55,10237,327180,438272,86758,40343,952178,256280,611553,478
정읍역218,86455,219294,761568,844198,68769,614295,243563,5441,132,388
장성역109,96818,21494,816222,998104,13522,16387,354213,652436,650
광주송정역593,99833,847281,730909,575622,89030,806284,826938,5221,848,097
광주역692,82786,199149,893928,919651,94181,004160,455893,4001,822,319
나주역59,62612,26988,246160,14167,06915,98285,634168,685328,826
함평역[33]2796,40549,20455,8883307,62149,26257,213113,101
목포역553,81835,125245,460834,403555,30542,974228,143826,4221,660,825
전주역241,12058,755698,894998,769237,28672,666683,228993,1801,991,949
남원역54,50019,346276,470350,31655,98224,042276,651356,675706,991
곡성역7,7186,652122,984137,3548,68510,737121,580141,002278,356
구례구역6,2827,37378,53392,1888,20611,68794,614114,507206,695
순천역278,69852,714638,463969,875284,32957,612625,564967,5051,937,380
여천역63,84717,358154,409235,61464,07614,948139,889218,913454,527
여수엑스포역163,05123,916278,573465,540170,29533,266275,513479,074944,614


이거 2013 철도통계연보 보고 엔하위키에다가 쭉 만들었던 건데 블로그에도 저장차원에서 복붙.
(수도권 전철은 제외. 애당초 수도권 전철은 여객철도가 아니라 광역 통근전철이니)

왼쪽의 '승차' 부분만 보면 됨. (일평균은 총 숫자에서 /365 알아서 하시고...)
승+하차 해버리면 한 사람이 두번씩 집계되는 거니 의미가 없음.

2014년에 수색직결선(+인천공항철도) KTX 개통으로 인천공항역과 검암역도 추가되었고...

경부고속선 본선의 부전역(금정터널 지하)은 부산시가 2000억원이나 들여서 정차선 깔았는데도 여전히 정차를 못하고 있고...(부전역 언제 재건축하나염 젭라) 하긴 부전역 생기면 부산역 이용객 뭉텅이로 잘려나가겠지 


행신역의 경우에는 차량기지에 승강장만 깔아놓은 형태라서 하루 30회 정차하는데 정차시간이 다들 애매해서 그런지 제대로 수요를 퍼먹지 못함. 어차피 행신역의 KTX 수요는 멀리봐야 화정지구까지밖에 안 되긴 하는데...(일산 주민들은 KTX 탈 때는 행신역 대신 명성운수 신성교통 버스타고 서울역 ㄱㄱ싱, 일반철도는 닥치고 영등포역)


의외로 전라선이 고속화가 안 된 구간(호남선 서대전 ~ 익산)의 부담을 안고도 선전중.(전라선 익산 ~ 여수엑스포 자체는 2012 여수 엑스포와 2013 순천 정원박람회 준비 차원에서 고속화 완료)다만 전주역 수요 깔짝 외에는 전부 여순광에서만 수요가 난다는 것이 문제인가... 오송 ~ 익산 고속신선 개통되면 전라선 KTX도 후광으로 수요가 터질 수도.

그런데 진짜 함안역은 왜 있냐 함평역은 나비축제 기간에만 임시 KTX 서는거라 평시에는 안 서는 건데 함안역은 상설 KTX잖아 


일반철도 이용객 Top 5.

1. 서울역(1745만)
2. 동대구역(957만)
3. 부산역(926만)
4. 대전역(858만)
5. 수원역(662만)

KTX 이용객 Top 5.
1. 서울역(1363만)
2. 부산역(727만)
3. 동대구역(650만)
4. 대전역(517만)
5. 광명역(358만)

공유하기 버튼

 
 

1 2 3 4 5 6